ID/Email
Password
로그인 문의하기
보도자료
기타자료
사진자료
 
Home > 자료실 > 기타자료
 
로버트 김, 9년 8개월 만에 '자유의 몸'
작성자 : 관리자 / 출처 : sbs / 작성일 : 2005-10-05

로버트 김, 9년 8개월 만에 '자유의 몸'

<앵커> 미국에서 국가기밀 유출 혐의로 수감됐다 풀려난 뒤 보호관찰을 받아온 로버트 김씨가 미국 법원의 결정으로 9년여만에 완전한 자유의 몸이 됐습니다.

보도에 정영태 기자입니다.

<기자> 로버트 김 씨측 핵심 관계자는 현지시각으로 어제(4일) 미국 버지니아주 동부지방법원이 김 씨측의 보호관찰 집행정지 신청을 받아들였다고 밝혔습니다.

법원측은 김씨가 한국에 건네준 서류가 미국의 안보에 큰 위협이 되지 않고 김씨가 수형생활과 보호관찰 기간동안 모범적이었다며 형집행을 종료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김씨는 당초 오는 2007년까지로 예정됐던 보호관찰처분을 마치게 됐습니다.

김 씨는 끝까지 용기를 잃지 않고 미 법원과의 싸움을 포기하지 않은 것은 국민의 성원이 컸기 때문이라며 감사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김 씨는 지난 96년 해군 무관으로 미국에 파견돼 미 해군정보국 컴퓨터 분석관으로 일하던 중 미국 국가기밀을 한국에 넘겨준 혐의로 미 연방 교도소에 수감됐다 지난해 7월 7년6개월만에 석방됐습니다.

그러나 석방된 뒤에도 3년 동안의 보호관찰 처분을 받아 장거리 여행과 경제활동에 제한을 받아왔습니다.

올해 1월에는 부친의 1주기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현지 법원에 외국 방문 신청을 냈지만 기각됐습니다.

법원의 이번 결정으로 김 씨는 9년 8개월만에 자유의 몸이 돼 고국 방문길에 오를 수 있게 됐습니다.